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필리핀

메가 몰(Mega mall) 쇼핑과 말레이시아 향발, 필리핀(4)

by kangdante 2022. 8. 11.
728x90

교육훈련 국정과제의 성공적 수행을 뒷받침하기 위해 공무원 교육훈련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필리핀과 말레이시아의 교육기관을 다녀오는 89일간의 해외연수가 있었다.

 

 □ 넷째 날, 필리핀의 마지막 아침 

필리핀의 마지막 아침이다. 오늘 오전 스케줄은 특히 시내관광과 쇼핑으로 예정되어 있어 마음이 여유로워 늦잠을 자고 싶었지만 아침식사를 위해서는 일어나야했다. 

며칠간 나의 입맛을 고급스럽게 해주던 EDSA Shangri-La Hotel의 우아한 아침식사도 이제 마지막인가 보다. 식사를 마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서울에 전화를 하였다. 아내가 감기몸살로 컨디션이 안 좋다고 한다. 다행히도 전화상으로는 많이 좋아진 것 같아 안심은 되지만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 다음에 기회를 만들어 함께 해외여행을 하여야겠다고 생각해 본다. 

 

 

□ 메가 몰(Mega mall) 쇼핑투어 

쇼핑을 위해 룸메이트 김과장과 거리를 나섰다. 막상 시내로 나왔으나 메가 몰(Mega mall)을 찾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버스를 타고 갈 때는 지척에 있는 것 같았는데 막상 걸어서 찾으니 쉽지가 않다. 짧은 영어지만 물어물어 도착하였다. 우선 발길 닫은 곳이 plaza였다. 도착해서 보니 여기가 바로 지난밤 와인 한잔 했던 바로 그 곳이었다. 호텔 바로 앞인데 헤매고 다녔던 모양이다. 허참!! 한 바퀴 돌았구나. 

이 곳 plazaMega mall보다는 다소 값싼 상품을 판매한다 하니 여기부터 둘러보기로 하였다. 마침 장사무관 일행도 같이 만나 함께 입장하였다. 그러나 생각과는 달리 마땅히 쇼핑할 물건이 없다. 한 시간여를 둘러보았지만 결국 아무 것도 사지 못하고 Mega mall 쪽으로 방향을 돌렸다. 

Mega mal에서의 쇼핑도 결국 불발로 끝났다. BC카드만 있으면 얼마든지 쇼핑이 가능한 것을 알았지만 대부분 달러 현찰로만 구입할 수 있다고 한다. 아무 생각 없이 카드와 원화만 준비하고 왔는데 원화 결재는 무용지물 화폐이다. 국력의 한계를 실감해 본다. 

계획된 쇼핑은 못하고 호텔로 돌아가야 하는 시간은 닦아오고 있어 더 이상 쇼핑할 시간이 없다. 우리 일행 4명은 한국식당에서 생선찌개로 점심식사를 하였다. 모처럼 얼큰한 한국음식을 먹으니 속이 다 시원하다. 

 

 

□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 도착 

화려하였던 EDSA Shangri-La Hotel을 오전 12시에 체크아웃하고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으로 향하였다. 

공항에 도착하여 출국신고를 하려는데 양사무관에게서 드디어 우려했던 일이 발생하였다. 비행기 티켓을 분실하였다는 것이다. 재발급을 신청했으나 항공사가 틀려 안된다는 말에 부랴부랴 재구입을 하는 등 해프닝이 벌어졌다. 

겨우 모든 수속을 마치고 필리핀에서의 마지막 쇼핑을 위해 공항 면세점을 이곳저곳 둘러보았다. 선물 구입이 한편으로는 스트레스를 주는 것 같다. 겨우 열쇠고리 몇 개와 물소 목공예, 그리고 건조 망고 수개를 구입하였다. 이렇게 처음부터 안달을 하지 않아도 쇼핑 기회는 얼마든지 있었기에 지금 생각하니 이것도 경험이다. 

 

□ 말레이시아 향발 

말레이시아로 향하는 MH0705 비행기는 1620분에 정확히 이륙하여 3시간 30여분 후인 20시 경에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도착하였다. 여기는 필리핀과 시차가 없고 여전히 한국과는 한 시간의 시차이다. 

말레이시아 인사원 동방정책과장의 영접으로 말레이시아의 일정이 시작되었다. 쿠알라룸푸르의 첫 인상은 잘 정비되고 깨끗한 도시라는 점이다. 지금까지 우리보다 후진국으로 인식해 왔던 생각이 단숨에 깨지는 순간이기도 하였다. 어쩌면 우리나라보다 휠씬 더 풍요롭고 살기 좋은 나라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였다. 

전 수상인 마하티르(Mahathir bin Mohamad)에 의해 추진된 동방을 배우자(Look East Policy)’정책에서 보듯 일본과 우리나라의 좋은 점(본래는 일본만을 대상으로 하였으나 후에 한국도 포함시켰다고 함)만을 배운 것 같다. 

쿠알아룸푸르 국제공황도 인천국제공항을 모방한 듯 시내에서 20km 외곽에 인천공항보다 더 큰 규모로 건설한 것 같다. 지금은 시설의 50%만 활용하고 있다하니 그 규모를 알만하다.

 

 

 □ The Regent Hotel 투숙 

The Regent Hotel에 여장을 풀자마자 말레이시아 인사원(PSD) Abdul 국장의 저녁만찬이 있었다. 이미 기내식으로 저녁을 마쳤기에 별로 생각이 없었지만 가벼운 국수종류와 과일이 준비되었다. 국수는 꼭 컵라면 면발 같았지만 국물은 그런대로 맛이 있었던 것 같다. 

침실에 들어오니 이미 시간은 12시가 되었다. 서울시간으로는 도저히 전화할 수 없는 시간이기에 도착 안부전화는 내일로 미루어야 했다. The Regent Hotel는 필리핀 호텔보다는 한수 아래인 듯 하고 건물도 꽤 오래된 것 같다. ! 이제 또 새로운 내일을 위해 주무시자.

728x90

댓글1

  •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22.08.10 08:51 신고

    Daum 블로그가 티스토리와 통합되면서 Daum블로그가 사라지게 되므로 지난 글들을 티스토리로 이전하여 수 차례 포스팅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