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서울

8각9층묘보탑과 석굴암이 있는 보문사(普門寺)

by kangdante 2022. 6. 20.
728x90

 

서울 성북구 보문동에 위치한 보문사(普門寺)는 세계 유일의 비구니 종단인 대한불교 보문종普門宗)의 총본산이며,

1115(예종 10)에 혜조국사(慧照國師) 담진(曇眞)이 비구니의 수련장으로 창건하였다고 전해진다.

 

보문사 창건 당시에는 탑골에 있는 조그만 암자였으므로 탑골 승방(塔洞 僧房)이라 하였으며,

그 뒤 1692(숙종 18)에 대웅전을 개축하는 등 수차례 중수를 하였고

1945년부터 비구니 은영(恩榮)이 주지로 취임하면서 절을 크게 중창하였다고 한다.

 

 

석굴암 앞에 우뚝 솟아있는 89층묘보탑은 오대산 월정사(月精寺)의 팔각구층석탑을 본 따서 1978년에 재현한 것으로,

스리랑카에서 가져온 부처님 진신사리(眞身舍利) 3과를 내부에 봉인하였다고 한다.

 

보문사는 현재 성북구 보문동(普門洞)의 유래가 된 사찰로 같은 탑골 승방인 미타사(彌陀寺)와 담장을 맞대고 있으며,

규모면에서는 만여 평의 대지 위에 굴지의 거찰(巨刹)이라 할 수 있다.

 

 

보문사는 1972년에 대한불교 보문종으로 등록한 후,

그 해 경주의 석굴암(石窟庵)을 본 따서 사찰 뒤쪽의 보문산 돌산에 경주 석굴암과 똑같은 규모로 석굴암을 조성하였다.

 

이 석굴암은 보문사의 대표적인 불사(佛事)1970년부터 23개월간 진행하였으며,

불사에는 약 4,500 여명에 이르는 조각가석공이 종사하였고 2,400톤의 화강석이 사용되었다고 한다.

 

728x90

 

 

석굴암은 그 분야의 권위자를 모아 준공위원회를 구성하여 조각과 설계를 하였으며,

화강석 15톤의 원석으로 제작되었고 높이는 3.38m이다.

 

경주 석굴암은 정면이 1문인 데 비하여 보문사 석굴암은 3문이며,

실내 벽을 이중으로 만들고 실내 천장으로 공기가 유통되게 하였다.

 

 

보문사에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을 비롯하여

극락전석굴암호지문선불장(選佛場)보광전산령각삼성각별당요사채시자원(施慈園) 등이 있으며

현재는 사찰내 대대적인 공사로 인하여 주변이 허수선하다. 

 

728x90

댓글37